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마을약사

마을약사

우리 하예 마을은 약 2천년 전에 개깍과 당캐·족은 코지로부터 사람들이 살기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하예 마을에 있는 하예동 바위그늘집자리(속칭 '당캐와 족은 코지 사이에')와 하예동 유물산포지와 유물산포지내에 있었던 고인돌 등등이 2천년 전에 선사유적지이다. 뿐만 아니라 통일신라시대의 유적지인 상예동 적석시설물(積石施設物)과 고려 시대에 목종 10년(1005)에 굴메[상서로운 산(瑞山)]의 용출, 숙종 10년(1105)부터 충렬왕 26년(1300)까지 열리라 마을 이름을 불러 왔다. 더욱이 충렬왕 26년(1300)부터 조선 시대 태종 16년(1416)부터 영조 21년(1745)부터 예래리가 분리되어 상·하예래리로 고종 7년(1860)까지 이어졌다. 이리하여 고종 7년(1860)부터 1981년 7월1일까지는 상·하예래리가 상·하예리로 바뀌었으며 1981년 7월 1일부터 현재까지 상·하예동으로 마을 이름을 부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