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속/풍물

테우

테우 게시물 상세보기
작성일 2015-09-25 작성 문화정책과
테우 : 통나무 9~10개를 엮은 떼배
테우는 떼배의 제주지역어로서 '테우'ㆍ'테위'ㆍ'터우'ㆍ'터배'ㆍ'테'ㆍ'태위'ㆍ'태워' 등으로 불리기도 했다. 배의 원조이기도 한 테우의 한자명 표기로는 벌선(筏船)이라고 하는데 제주 외에도 우리나라 전역은 물론이고 세계 어느 곳이든 강과 바다가 있는 곳이면 한때 출현했다고 본다.
테우의 형태는 앞의 폭이 좁고 뒤쪽이 유선형을 띠고 있다. 목재를 자연형태 그대로 이용하여 배의 형태가 자연스럽다. 그렇기 때문에 테우는 물결의 저항을 다소나마 완화하며 조업하기 쉽다. 테우는 통나무를 여덟 주에서 열두 주 정도를 줄줄이 엮고 노와 국자 모양의 그물을 배의 옆에 달아 만든다.

보통 한라산 일대에 자생하는 구상나무로 만들어졌으나 근래에는 구하기 쉬운 일본 대마도산 삼나무를 가지고 만들어 쓰여지곤 했다. 테우는 수면과 맞닿아 있어 어떠한 물길이나 파도에도 전복되지 않는다. 그러나 선미에서 두 손을 이용하여 좌우로 180도 회전을 반복하여 젓는 노가 동력의 전부여서 속력이 배 중에서 가장 느리다. 경우에 따라서는 띠로 엮은 '초석'과 감물 먹인 광목 등을 이용한 돛을 달기도 한다.
테우가 가장 적절하게 이용된 물질작업은 주로 밑거름으로 쓰는 해조류인 듬북이나 알긴산 원료인 감태 등을 채취할 때이다. 이는 테우의 구조가 수면과 맞닿아 있어 채취한 해조류를 배 위로 올리기 쉽기 때문이다. '헛물'에 물질작업을 하러 바다로 가고 올 때도 테우를 이용했다. 테우 상자리에 '불턱'을 마련하여 언 몸을 녹였다고 한다. 테우를 이용한 물질은 화학비료가 대량 보급되기 이전인 1960년대 말까지 절정을 이뤘으며 그 이후로 쇠퇴했다.
테우는 해녀배로써 뿐만 아니라 고기잡이배로도 쓰였으나, 지금은 오직 고기잡이배로만 이용되는 실정이다. 테우를 이용한 자리돔을 잡는 방법은 제주특별자치도 전역에서 널리 이용되었다. 보목리 자리축제 때 테우배의 모습을 볼 수 있다.
  • 테우 1
  • 테우 1
  • 테우 1
참고문헌
  • 제주도(1996),『제주의 해녀』

 

담당부서
문화체육대외협력국 문화정책과
담당자
고혜정
연락처
064-710-3413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 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10개까지만 추가 가능합니다.
* 로그인을 하시면 각 메뉴 페이지에서 바로 메뉴바로가기를 추가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

      오늘의 방송일정을 확인하세요.

      2021. 10. 25

       

      오늘의 생중계 일정이 없습니다

      생방송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