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양수산국

알림마당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주특별자치도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제주특별자치도 보도자료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06년 7월 이전 자료보기

 

[정례] 호주인 사로잡은 인류무형문화유산 제주해녀문화!

제주도, 한-호 수교 60주년 기념 호주 주요도시서 특별전시회 개최

해양수산국 기본이미지 1 해양수산국 기본이미지 1

■ 제주특별자치도는 한국-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주호주 대한민국대사관과 공동으로 호주 주요도시에서 제주해녀문화 특별전시회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이번 전시회는 제주해녀문화 해외홍보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지난 3월 시드니(호주 국립해양박물관 내 타즈만 라이트 갤러리)를 시작으로 5월 태즈매니아(태즈매니아 박물관&미술관)에서 열린 바 있다.

 

❍ 세 번째 전시는 오는 31일부터 10월 10일까지 호주 서부에 위치한 ‘퍼스(Perth)’서부호주박물관에서 진행된다.

 

❍ 전시 주제는 ‘제주해녀, 자연과 공존하는 여성공동체(Jeju Haenyeo Women Community, Coexisting with Nature)’다.

 

❍ 전시 작품으로는 물소중이(천으로 제작한 해녀작업복)를 입은 해녀를 담은 1970년대 흑백사진과 고무옷을 입고 물질하는 2000년대 해녀 등 사진 18점 및 물질 도구 17점 등이다.

 

❍ 해녀의 사계 등 4개의 영상이 상영되며 관람객을 위해 책자 및 리플렛, 해녀엽서도 제공된다. 또한 관람객의 제주해녀문화 체험을 위해 해녀 종이인형 만들기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 양홍식 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외공관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를 전 세계인이 더 가깝게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앞서 제주도는 제주해녀문화를 알리기 위해 해외주재 한국대사관(문화원)과 공동으로 2019년 벨기에, 스웨덴, 카자흐스탄에 이어 2020년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 오사카에서 전시회를 진행했다.

 

 

 
 

문의처| 064-710-3981 / 해녀문화유산과

조회| 185

작성일| 2021-07-28 09:29: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목록으로

인기 뉴스

최근 7일 기준 인기뉴스

 

담당부서
해양수산국 수산정책과
담당자
허은호
연락처
064-710-3215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콘텐츠 상단으로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을 하지 않으면 최대 10개까지 메뉴를 지정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