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광국

알림마당

[정례] 유원지 개발사업 원활 추진 위해 전면 재정비

장기 미준공 21개소 대상 연도별 집행계획 등 정비 권고

지역주민 의견청취·전문가 심의 거쳐 재수립 계획 결정 고시

관광국 기본이미지 1 관광국 기본이미지 1

■ 제주특별자치도는 장기 미준공 유원지 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전면 재정비 시행계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 현재 도내 유원지 개발사업장은 총 23개소다. 이중 준공된 사업장은 라온프이빗타운과 테디벨리리조트 등 2개소뿐이며, 나머지 21개소는 미준공 상태다.

 

❍ 미준공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 중문관광단지는 1978년 사업 승인 후 43년 동안 미준공 상태이며, 지난달 분할시행계획을 고시한 바 있다.

 

- 무수천유원지는 1986년 유원지로 결정된 후 2012년 현재 사업시행자인 ㈜중국성개발이 사업을 추진했지만 콘도미니엄(151실)과 기반시설 등 일부 시설만 완료된 상태다.

 

- 산천단유원지도 1986년 유원지로 지정 받은 후 35년 동안 토지주 간 분쟁 등으로 인해 사업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 이에 따라 제주도는 현재 사업장별 미진한 사업에 대해 연도별 집행계획과 사업 추진 시 발생하는 문제점 해소 방안 등을 포함하는 실시계획을 재수립해 정비할 계획이다.

 

❍ 실시계획 주요 기준은 △청정과 공존의 원칙을 적용한 재정비 계획 △3년차까지 실질적 집행계획 마련 및 최장 7년 범위 내에서 실시계획수립 △미 매입토지에 대한 보상계획 및 재원 조달계획 수립 △유원지 기능 상실지역 규모 조정 △중문유원지 대상 건폐율 및 용적율 범위 내 증축 시 공개 공지 확충의무 준수 등이다.

 

■ 제주도는 사업시행자에게 재수립된 실시계획을 올해 12월까지 제출토록 했으며, 연말까지 제출될 경우 지역주민 의견청취, 전문가 심의과정 등을 거쳐 재수립된 계획을 결정·고시할 계획이다.

 

❍ 이와 관련 도는 지난주부터 사업장을 방문해 실시계획 재수립에 대한 컨설팅을 추진하고 있다.

 

■ 김승배 도 관광국장은 “그동안 장기간 미준공된 유원지 개발사업장에 대해 실시계획을 전면 재정비해 유원지 개발사업이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처| 064-710-3363 / 투자유치과

조회| 212

작성일| 2021-07-21 09:31: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목록으로

인기 뉴스

최근 7일 기준 인기뉴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콘텐츠 상단으로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을 하지 않으면 최대 10개까지 메뉴를 지정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