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해외브랜드 노트북 A/S 관련 피해 주의해야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해외브랜드 노트북 A/S 관련 피해 주의해야
작성일 2022-11-15 13:44:46 조회 314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해외 브랜드 노트북 A/S 관련 피해 주의해야

- A/S 체계 및 수리 비용 확인하고 구매할 필요 -

해외 브랜드 노트북의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관련 소비자피해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해외 브랜드 제품*은 국내 브랜드보다 A/S 관련 피해가 상대적으로 많아 노트북 구입 시 사업자의 A/S 정책 등을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필요하다.

* 레노버, HP, 아수스, 애플, 델 등

※ 국내 노트북 시장의 해외 브랜드 제품 판매량 비중 : (2021년 1분기) 27.5% → (2022년 1분기) 33.3%

□ 해외 브랜드 노트북 피해, 국내 브랜드의 2배에 달해

[ 국내·해외 브랜드 노트북 피해구제 비중 ]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7e43db6.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75pixel, 세로 377pixel

최근 3년 6개월(2019~2022년 6월) 간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에 접수된 노트북 관련 피해구제 신청 중 제조사 확인이 가능한 796건을 분석한 결과, 해외 브랜드는 529건(66.5%), 국내 브랜드는 267건(33.5%)으로 해외제품의 피해가 국내제품보다 약 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브랜드 노트북 피해는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인데 2020년 125건에서 2021년 176건으로 1년 새 약 41% 증가했다. 전체 노트북 피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59.8%에서 73.6%로 커졌다.

□ 해외 브랜드 노트북, 국내 브랜드보다 A/S 불만 비중 높아

노트북 피해 796건을 피해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노트북 흠집 등 외관불량이나 화면 이상과 같은 `제품하자’ 관련 피해가 41.3%(329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수리를 받고도 하자가 해결되지 않거나 품질보증기간 경과 이후 수리비를 과다하게 청구하는 등의 `A/S 불만’이 34.4%(274건) 순으로 나타났다.

[ 주요 피해유형 비중 비교 ]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7e40003.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02pixel, 세로 197pixel

국내 및 해외 브랜드별로 비교해보면, `제품하자’ 비중은 국내(39.0%)와 해외(42.5%) 간 차이가 크지 않았으나 `A/S 불만’ 비중은 해외 노트북(36.9%)이 국내 노트북(29.6%)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는 해외 노트북의 수리비용 미고지 등과 같은 A/S 정책 차이와 일부 업체 직영 서비스센터의 접근성 문제 등 A/S 인프라 부족으로 안정적인 사후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전체 노트북에서 가장 피해가 많은 ‘제품하자’ 관련 329건을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화면 이상‘과 `소음’ 피해는 해외 노트북이, `전원 고장’은 국내 노트북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 상품정보와 A/S 정책을 꼼꼼히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국소비자원은 노트북을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구입 전 A/S 정책이나 품질 보증기간, 수리 비용 등을 확인‧비교해보고 구매할 것, 노트북 수령 시 주문한 제품이 맞는지 확인하고 포장을 개봉할 것, 제품 이상으로 점검 또는 수리가 필요할 경우 근거 자료를 확보하여 사업자에게 알린 후 공식수리업체에서 수리받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일부 해외 브랜드 노트북을 구매한 소비자들이 제품 하자로 A/S를 받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므로 제조사와 판매사가 품질보증이나 유무상 수리 기준, 주요 부품가격 등의 중요정보를 충실하게 고지하고 약정한 책임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첨부 #1 221110_해외브랜드+노트북+관련+피해예방주의보_보도자료.pdf (538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65 일부 차량용 온열시트 안전확인 신고 의무 미준수   N 1 경제일자리과 2023-02-02 49
2464 밴드형 신생아 기저귀, 흡수성능 등 품질 차이 있어   N 1 경제일자리과 2023-02-02 49
2463 가정용 화목보일러, 주변 가연물로 인한 화재 주의해야   N 1 경제일자리과 2023-02-02 47
2462 아우디·기아·벤츠 자발적 시정조치(리콜) 1 경제일자리과 2023-01-25 145
2461 현대·한국지엠·볼보트럭 등 자발적 시정조치(리콜) 1 경제일자리과 2023-01-25 113
2460 커피, 아파트, 가스보일러 관련 상담이 전월 대비 증가율 높아 1 경제일자리과 2023-01-25 117
2459 멜라토닌 함량 표시 제품, 불면증 개선 효과 없어 1 경제일자리과 2023-01-19 247
2458 일부 스키용 안전모, 충격흡수성·내관통성 안전기준 부적합 1 경제일자리과 2023-01-19 214
2457 프라이팬의 핵심 성능인 코팅 내구성, 제품 간 차이 있어 1 경제일자리과 2023-01-19 208
2456 “설 명절 항공권, 택배, 상품권 소비자피해 주의하세요” 1 경제일자리과 2023-01-16 236
2455 반려동물 사체 매장·투기는 불법, 반려동물 양육자의 45.2%가 몰라 1 경제정책과 2023-01-11 156
2454 냉동볶음밥, 주요 영양성분이 한 끼 식사로 다소 부족 1 경제정책과 2023-01-11 159
2453 한국소비자원, 국제거래 피해 예방 동영상 콘텐츠 5종 제작·배포 1 경제정책과 2023-01-11 159
2452 온라인쇼핑몰 ‘엄마가게(맘앤마트)’ 소비자피해 주의하세요! 1 경제정책과 2023-01-11 151
2451 물품형 모바일 상품권, 절반 이상이 유효기간 3개월 1 경제정책과 2023-01-05 216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