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마을약사

마을약사

천진리(天津里) 

천진동(天津洞)이었다. 1915년경 인구의 증가로 동•서로 나뉘어졌고, 1986년 4월 1일 구좌읍 연평출장소가 우도면으로 승격되면서 동•서 천진동을 합병 천진리가 되었다.
원래는 「한나루」였다. 천진동은 한(큰) + 나루(津)의 잘못된 한자 표기이다. 즉 「대진(大津)」으로 표기해야 하는데 「한나루」를 「하늘나라」, 「하늘이」로 잘못 풀이하여 한자식으로 동명을 개칭하면서 「천진동(天津洞)」이 되었다.
현재 우도의 관문이며 우도 최대의 포구인 우도항이 있는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