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뱃틀 노래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뱃틀 노래
작성자 관리자 조회 1,097 회

서룬정네 걸어난 질은          (설은 정녀(貞女) 걸었던 길은)
질이조차 자울어진다           (길조차 기울어진다)
나 전싱이 궂어지난             (내 전생이 궂어지니) 
나막신 신엉 돌도리밧듯       (나막신 신어 돌다리 타듯)
왈각질각 소리만난다           (왈각달각 소리만 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25 영등굿(음력 2월) 관리자 524
224 천신제 관리자 595
223 멸치후리기 전설 관리자 616
222 등장(等狀)터 관리자 635
221 정구수의 전설 관리자 613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