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뱃틀 노래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뱃틀 노래
작성자 관리자 조회 1,156 회

서룬정네 걸어난 질은          (설은 정녀(貞女) 걸었던 길은)
질이조차 자울어진다           (길조차 기울어진다)
나 전싱이 궂어지난             (내 전생이 궂어지니)
나막신 신엉 돌도리밧듯       (나막신 신어 돌다리 타듯)
왈각질각 소리만난다           (왈각달각 소리만 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4260 멧돌 노래 관리자 1285
3162 짐 지는 노래 관리자 1260
3161 민요와 우리 고장 관리자 1209
3154 멧돌 노래 관리자 1176
3135 밭 밟는 노래 관리자 1327
3128 김매는 노래 관리자 1237
뱃틀 노래 관리자 1156
3120 돈타령 관리자 1192
3119 오돌또기 관리자 1239
3112 행상(行喪) 노래 관리자 1197
3108 해녀 노래 관리자 781
3107 달구 노래 관리자 788
3100 자장가 관리자 734
3099 굼둘애기물의 전설 관리자 983
3098 영천 소목사 관리자 969
3097 맹구드르(名拘野) 관리자 798
3096 굴지득와(屈指得瓦)로 성가(成家)한 설화.. 관리자 755
3095 이진제(李鎭濟)의 설화 관리자 795
42 영등굿(음력 2월) 관리자 799
41 한림읍 생업수호신(生業守護神)의 성격(性格).. 관리자 854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