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해녀 노래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해녀 노래
작성자 관리자 조회 771 회

설운어멍 날설어올적           (슬픈어머니 내가 잉태될 때)
어느 바당 메역국 머겅         (어느바다 미역국 먹고)
보롬불적 절 일적마다          (바람불 때 물결 일때마다)
궁굴리멍 못사는구나           (흔들리며 못사는구나)
유리잔을 눈에다 부치곡       (유리안경 눈에 쓰고)
태왁을 가심에 안곡             ("태왁"을 가슴에 안고)
무쇠빗창 손에 찌곡             (쇠로 된 빗창 손에 끼고)
지픈물속 들어보난              (깊은 물속 들여다보니)
수심 좀복 하서라마는          (해삼, 전복 많지만은)
내 숨 쫄란 못호여라            (숨이차서 못잡더라)
몸짜방을 집을 삼앙             (모자반 덩이랑 집을 삼아)
눗고개랑 어멍을 삼앙          (놀고갤랑 어머님삼아)
요 바당에 날살아시민          (이 바다에 날살고 있다면)
어느바당 걸릴웨시랴           (어느 바다가 두려우랴)
탕 댕기는 칠성판아             (타서 다니는 칠성판아)
잉엉사는 맹정포야              (머리에 이어사는 명정포야)
못 홀 일이 요 일이여           (못 할 일이 해녀일이다)
모진광풍 불지마라              (모진 비바람 불지마라)
너른바당 앞을 재연             (넓은 바다 앞을 재어)
혼질 두질 들어가난             (한길 두길 들어가니)
저승질이 왓닥갓닥              (저승길이 오락가락)
보롬이랑 밥으로 먹곡          (바람일랑 밥으로 먹곡)
구름으로 똥을 싸곡             (구름으로 똥을 싸고)
물절이랑 집안을 삼앙          (물결일랑 집안을 삼아)
설운어멍 메여두곡              (설운 어머니 남겨두고)
설운아방 메여두곡              (설운 아버지 남겨두고)
부모 동슁 이벨호곡             (부모동생 이별하고)
한강바당 집을삼앙              (한강바다 집을 삼아)
이업을 호라호곡                 (해녀일을 하라하고)
이내몸이 탄생호든가           (이내몸이 태어나든가)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4260 멧돌 노래 관리자 1277
3162 짐 지는 노래 관리자 1249
3161 민요와 우리 고장 관리자 1199
3154 멧돌 노래 관리자 1165
3135 밭 밟는 노래 관리자 1315
3128 김매는 노래 관리자 1227
3127 뱃틀 노래 관리자 1148
3120 돈타령 관리자 1183
3119 오돌또기 관리자 1230
3112 행상(行喪) 노래 관리자 1185
해녀 노래 관리자 771
3107 달구 노래 관리자 776
3100 자장가 관리자 726
3099 굼둘애기물의 전설 관리자 974
3098 영천 소목사 관리자 960
3097 맹구드르(名拘野) 관리자 788
3096 굴지득와(屈指得瓦)로 성가(成家)한 설화.. 관리자 744
3095 이진제(李鎭濟)의 설화 관리자 784
42 영등굿(음력 2월) 관리자 790
41 한림읍 생업수호신(生業守護神)의 성격(性格).. 관리자 841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