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단오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단오
작성자 관리자 조회 631 회

  동양의 음양오행절에 홀수는 양이므로 홀수가 겹치는 날은 양기가 왕성한 날이라 하여 명절로 삼았다. 단오는 수릿날, 중우절, 천중절이라 불렀는데 옛날에는 약이 된다고 하여 익모초를 끓여 먹고 창포탕에 머리감기등이 행하여졌다. 그 외 민속놀이로 부적붙이기, 그네뛰기, 널뛰기, 씨름등 다채로운데 1950년대만 해도 『보리곱고 삼 거린 듸 사돈이 와도 조름으로 절한다.』면서 차례가 끝난후 부랴부랴 밭으로 가서 보리를 묶고 나르고 털고 하던 생각만 난다,
  단오는 1960년대만 해도 매 집에서 행해졌었는데 지금은 식구끼리만 차례를 지내는 집안이 더러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3476 한가위 관리자 674
3475 벌초 관리자 672
3466 백중 관리자 695
3465 수눌음 관리자 587
단오 관리자 631
3445 입춘 관리자 529
3444 연날리기 관리자 678
3431 토정비결 관리자 658
3430 정월초하루 관리자 628
3414 세시풍속 관리자 641
3413 장담기 관리자 634
3401 떡 쪄 먹기 관리자 617
3399 신구간 관리자 630
3386 토속신앙 관리자 621
3384 관혼상제례(冠婚喪祭禮) 관리자 731
1047 마을제 - 유식동제(儒式洞祭) 관리자 850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