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뱃틀 노래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뱃틀 노래
작성자 관리자 조회 1,038 회

서룬정네 걸어난 질은          (설은 정녀(貞女) 걸었던 길은)
질이조차 자울어진다           (길조차 기울어진다)
나 전싱이 궂어지난             (내 전생이 궂어지니)
나막신 신엉 돌도리밧듯       (나막신 신어 돌다리 타듯)
왈각질각 소리만난다           (왈각달각 소리만 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3220 짐 지는 노래 관리자 1074
3215 민요와 우리 고장 관리자 1038
3212 멧돌 노래 관리자 1034
3207 밭 밟는 노래 관리자 1051
3204 김매는 노래 관리자 1024
뱃틀 노래 관리자 1038
3196 돈타령 관리자 1051
3190 오돌또기 관리자 1031
3187 행상(行喪) 노래 관리자 926
3181 해녀 노래 관리자 1021
3174 달구 노래 관리자 481
3170 자장가 관리자 602
79 영등굿 (음력 2월) 관리자 807
78 한림읍 생업수호신(生業守護神)의 성격(性格).. 관리자 683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