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돗추렴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돗추렴
작성자 관리자 조회 948 회

돗추렴은 일년 내내 농사를 짓는 동안 몸도 쇠약해지고 비가 오거나 한가한 날에는 동내사람들 몇몇이 모여 의논하여 집에서 기르는 돼지를 잡아 나누어 먹는 말하자면 보신하는 날이다.  적당한 크기의 돼지를 목매여 달아 죽인 뒤 검질불로 그을려 잡아 나누어 먹는데, 그 자리에서 한두 뼈를 솥에 넣어 잘 삶아서 돔배에 점으로 썰고 삶은 돗국물에 왕소금을 넣어 간을 하고 고기를 넣어 한 사발씩 먹는다.  이 맛은 참으로 순수 토속적 진미다.  내장과 간은 생채로 소금을 찍어 먹고, 대장과 소장도 생으로 먹기도 하고, 삶아 썰어 소금을 찍어 먹는다.  고수리에서 빼낸 술 한잔에 고기 한 점하면 정말 진미가 따로 없다.  술마시는 애주가들은 한잔 두잔하는 사이에 취해 때로는 장단을 치면서 노래도 하며 즐기기도 한다.
 설과 추석에는 이런 돗추렴을 통하여 제수를 마련하고 어떤 때는 수십명이 모여 소를 잡아 제수품으로 봉하기도 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4429 마을포제 하례2리 1041
2997 세시풍속이란 관리자 1013
2996 수신제(水神祭) 관리자 954
돗추렴 관리자 948
2991 동지(冬至) 관리자 883
2988 닭잡아먹는 날 관리자 874
2984 백중, 처서(百中, 處暑) 관리자 1039
2980 입춘(立春) : 새철 드는 날 관리자 1083
2978 토정비결 보기 관리자 930
2976 신구간(新舊間) 관리자 888
2973 벌초와 성묘(伐草와 省墓) 관리자 938
2972 기우제(祈雨祭) 관리자 490
2971 마을제 관리자 924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