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단오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단오
작성자 관리자 조회 557 회

  동양의 음양오행절에 홀수는 양이므로 홀수가 겹치는 날은 양기가 왕성한 날이라 하여 명절로 삼았다. 단오는 수릿날, 중우절, 천중절이라 불렀는데 옛날에는 약이 된다고 하여 익모초를 끓여 먹고 창포탕에 머리감기등이 행하여졌다. 그 외 민속놀이로 부적붙이기, 그네뛰기, 널뛰기, 씨름등 다채로운데 1950년대만 해도 『보리곱고 삼 거린 듸 사돈이 와도 조름으로 절한다.』면서 차례가 끝난후 부랴부랴 밭으로 가서 보리를 묶고 나르고 털고 하던 생각만 난다,
  단오는 1960년대만 해도 매 집에서 행해졌었는데 지금은 식구끼리만 차례를 지내는 집안이 더러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929 몰타기 놀기 관리자 1359
928 팥죽 쑤어 먹는 날 관리자 1297
927 땅 따먹기 관리자 1377
926 신구간 관리자 1387
925 못 치기 관리자 1262
924 한가위 관리자 1272
923 가위 바위 보 멀리가기(반복하기) 관리자 1284
922 벌초 관리자 1379
921 목대 치기 관리자 1400
920 백중 관리자 1404
919 빠지 치기 관리자 724
918 닭잡아 먹는 날 관리자 1226
917 구슬 치기 관리자 712
916 쇠먹임 관리자 647
915 대중소 놀이 관리자 859
914 수눌음 관리자 687
913 불차지 놀이 관리자 660
단오 관리자 557
911 다리넘기 관리자 678
910 입춘 관리자 658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