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장담기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연락처,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장담기
작성자 관리자 조회 571 회

  동짓날에 콩을 삶아 메주를 만들어 발효시킨후 섣달이 되면 돼지날(亥日)이나 소날(牛日)에 장을 담근다. 장을 담들때는 메주를 잘 씻은 후 소금물에 띄우고 숯불잉겅이나 익은 고추를 넣어 봉해 두었다가 봄에 된장과 간장을 구분하여 따로 보관한다. 이를 장 거린다 하였다. 옛날 장을 맛있게 담그려면 상당한 솜씨가 있어야 했는데 장은 맛을 내는 조미료 역할을 했기에 그 집의 음식맛을 결정하게 되는 것이다.
  지금도 그 풍습은 있으나 꼭 동짓날이어야 하는 것은 없고 새해가 오기전에 해일(亥日), 우일(牛日)에 장 담그는 전통은 이어지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909 고무줄 놀이 관리자 525
908 연날리기 관리자 556
907 자치기 관리자 532
906 토정비결 관리자 543
905 공기치기 관리자 467
904 세시풍속 관리자 579
903 고분재기(술래잡기) 관리자 471
장담기 관리자 571
901 수건 돌리기 관리자 561
900 떡 쪄 먹기 관리자 556
899 콩윷놀이 관리자 659
898 정월초하루 관리자 463
897 꼬녀두기 놀이 관리자 559
896 관혼상제례(冠婚喪祭禮) 관리자 824
895 삥이치기 놀이 관리자 550
894 토속신원 관리자 603
893 원님놀이 관리자 537
892 신구간 관리자 575
891 마고(馬古)리 물 관리자 939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