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벌초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벌초
작성자 관리자 조회 1,403 회

월절(백로)이 들면 제주사람들은 누구나 할 것없이 조상의 묘를 찾아 풀을 베고 치산(治山)하는데 이를 벌초라 한다. 이에는 가족 벌초와 모듬 벌초의 두가지가 있다.
집안의 직계묘소는 그 식구들만 벌초를 하고 윗조상들 산소에는 친족들이 모두 참례하여 거들기 때문에 이를 모듬벌초라 한다. 벌초를 하면서 「이 산은 너에게 어떠어떠한 차례다」고 웃어른이 일깨워주는 등 공동작업을 통하여 조상과 한 피붙이임을 확인하는 교육도 병행한다.
벌초를 하지 않은 무덤은 골총이라 하여 자손이 끊어진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만일에 자손이 있는데도 벌초를 하지 않으면「조상님 묘에 풀도 끊지 아니하는 놈」이라고 큰 불효를 저지른 사람으로 손가락질을 했다.「추석전에 벌초를 안하면 조상이 너울썽 멩질먹으레 온다」는 속설이 있다. 그래서 음력 팔월 초하루부터 며칠간 제주의 산에는 벌초하러 다니는 사람의 행렬이 줄을 잇는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929 몰타기 놀기 관리자 1390
928 팥죽 쑤어 먹는 날 관리자 1330
927 땅 따먹기 관리자 1401
926 신구간 관리자 1414
925 못 치기 관리자 1288
924 한가위 관리자 1306
923 가위 바위 보 멀리가기(반복하기) 관리자 1309
벌초 관리자 1403
921 목대 치기 관리자 1432
920 백중 관리자 1438
919 빠지 치기 관리자 754
918 닭잡아 먹는 날 관리자 1260
917 구슬 치기 관리자 743
916 쇠먹임 관리자 681
915 대중소 놀이 관리자 890
914 수눌음 관리자 713
913 불차지 놀이 관리자 689
912 단오 관리자 578
911 다리넘기 관리자 707
910 입춘 관리자 684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