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이청장물 여우귀신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이청장물 여우귀신
작성자 관리자 조회 823 회

옛날 강정리 「도릿동네」에 강씨 형제가 웃집(한라산쪽 집), 알집(바다쪽 집)에 살고 있었다. 형제는 아주 건장하고 부자로 살았다.
웃집에 사는 형이 말을 타고 대정고을 현청에 일을 보러 출입을 했다.
대정고을로 출입하는 길 중간에 <이청장물 >이 있는데 여기에는 가시나무로 꽉 둘러싸여 있었다.
하루는 형이 말을 타고 대정고을로 들어갈 때 <이청장물 >에 이르자 고운 소복차림의 여인이 나타나서 졸라대는 것이었다.
"오라버니, 함께 가겠습니다."
강씨는 여우가 변신한 귀신임을 알았다. 이렇게 자꾸 희롱을 걸자 잡아 죽여야 하겠다고 결심했다.
대정고을에서 일을 마치고 노끈을 허리에 감추고서 돌아오는데 또 고운 여인이 나타나 수작을 부리는 것이었다.
"오라버니, 데려다 주십시오."
"그렇게 해라, 말을 타라"
여인이 말에 오르자마자 숨기고 있던 노끈을 풀어 여인의 허리를 묶고는 자신의 몸에 꼼짝하지 못하게 얽어매었다.
여인은 깜짝 놀라면서도 태연한 척 사정을 했다.
"오라버님, 이 줄을 풀어주십시오."
"그래, 그래, 조금만 기다려"
풀어주질 않고 말을 달려 집으로 달려 왔다.
강씨 형 집에는 사나운 사냥개 두 마리를 기르고 있었다. 개들이 주인을 맞이하여 달려나오자 묶었던 줄을 풀었다. 이때 개 두 마리가 달려 들어 여인을 물어 죽였다. 죽고 난 다음에 살펴보니 머리에는 백년 묵은 해골을 썼고, 옷을 벗겨 보니 몸은 늙은 <황식(고양이) >이었다.
강씨 어른이 여우 귀신을 잡아 버리자 <이청장물 >에는 고운 여인이 나타나지 않았다 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4415 가래현문화제 관리자 1433
4414 은어회 관리자 1360
4413 한국야구명예전당 관리자 1391
4412 강정천 관리자 1769
4411 괭이질 소리 관리자 1197
4410 밀래질 소리 관리자 1147
4409 논다루는 소리(써래질 소리) 관리자 1363
4408 달구소리 관리자 1238
4407 상여소리 관리자 1199
4406 지신밟기 관리자 1355
4405 달별 풍속 관리자 834
4404 미역해치 관리자 703
4403 가래현 문화제 관리자 774
4402 별포제 관리자 1153
4401 새당할망 관리자 825
이청장물 여우귀신 관리자 823
4399 좌우방 이야기 관리자 790
4398 날개 돋힌 아기장수 관리자 785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