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단오(5월)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연락처,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단오(5월)
작성자 관리자 조회 525 회

'단오명절'은 설과 추석과 더불어 3대 명절 중의 하나다. 시기적으로 보리수확이 닥친 때라. 여는 때의 명절보다도 분주한 명절이다. 조상들을 모셔서 차례를 지내는 이외에, 이날은 소봉, 댓순, 검은콩, 보리골, 검은 쇠똥 등을 모아 두었다가 약으로 고아 먹는 습속이 있었고, 여자들은 이슬이 마르기 전에 여러 약초를 캐어 말린다. 주로 집 주변에 흔한 쑥과 익모초, 인동 등 백 가지 약초를 캐어 '노람지 에리듯' 엮어 처마다 외양간에 매달아 말린다. 이렇게 말린 약은 집안에 임산부가 해산했을 때 요긴하게 쓸 뿐만 아니라 백중날 겉보리로 엿기름을 놔 말렸다가 섣달 첫 납일에 엿을 고아 먹으면, 만병에 효험이 있다고 한다. 단오명절은 60년대 가정의례 간소화로 폐지되어 그후 사라져 버린 명절이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561 당굿 (8월) 관리자 593
2554 모듬벌초 (8월) 관리자 564
2552 추석 (8월) 관리자 500
2542 백중제 (7월) 관리자 504
2540 닭잡아먹는 날 (7월) 관리자 759
2530 제석코소 (6월) 관리자 535
단오(5월) 관리자 525
2520 초파일 머리깍기(4월) 관리자 589
2518 보리쌈장(4월) 관리자 569
2508 청명·한식 (3월) 관리자 512
2505 영등굿 (2월) 관리자 736
2497 요왕제와 지드림(2월) 관리자 480
2495 당굿(신년과세제) - 정월 관리자 516
2486 액막이(정월) 관리자 507
2484 방쉬(정월) 관리자 519
2475 문전비들기(정월) 관리자 524
2473 포제(정월) 관리자 606
2465 설날(정월) 관리자 508
2463 여다남소(女多男少) 관리자 527
2458 공동체성 관리자 509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