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지명유래

다리걸린 여(嶼)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다리걸린 여(嶼)
작성자 관리자 조회 337 회

50년대 이전만 하더라도 풍력(風力)이나 인력(人力)에 의해 움직이는 선박이 대다수였다. 이런 관계로 조난사고가 빈발했다. 어느날 전흘동 818번지 앞 해안에 있는 「여」에 시신이 떠올랐다. 썰물이 되어 살펴보니 시체의 다리가 「여」틈바구니에 끼어 있었다. 그래서 「다리걸린 여」가 되었다.
이 「여」는 썰물이면 나타나고 만조시에는 물속에 잠겨 그 위로 어선들이 드나들었다. 밀물이면 배가 드나드는 다리 역할을 한다 해서 「다리걸린 여」라고 지칭되었다는 설이 있으나 이는 확실치 않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지명유래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1796 오봉리(五逢里) 관리자 1185
1793 주흥동(周興洞) 관리자 1223
1786 전흘동(錢屹洞) 관리자 1114
1785 고수동(古水洞) 관리자 1188
1784 옷예물 관리자 1020
1780 중개(中垣) 관리자 957
1777 족은구미, 큰구미 관리자 1052
1774 진코지(岬) 관리자 964
1772 엉챙이 알 관리자 1209
1769 멜개(약원) 관리자 1051
1765 당과 당알 관리자 700
1763 큰원(大垣) 관리자 636
1762 북돌고지(岬) 관리자 638
1761 장통 알 관리자 769
1760 곤여물 관리자 641
1758 모살개(沙垣) 관리자 684
1755 앞바당 관리자 622
1752 앞동산 관리자 578
1751 산물깍 관리자 675
1749 산물통 관리자 669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