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지명유래

개와당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개와당
작성자 관리자 조회 410 회

하고수동과 비양도 사이 백사장이다. 제주방언으로 「호주머니」를 「게와」라 한다. 호주머니는 대개가 입구는 좁고 안쪽은 넓다. 이곳을 잘 살펴보면 밖은 좁고 안쪽은 하얀 모래로 덮혀 넓게 보인다. 40여년전만 하더라도 멸치어장이었다. 호주머니에는 물건이 한번 들어가면 나오기가 힘들다. 이곳 역시 멸치가 한번 들어가면 나가지 못했다. 이런 연유에서 「게와(호주머니)」와 같은 마당이라 해서 「게와당」이다.
어떤 이는 「개맛(포구)」에 멸치가 많이 잡히는 곳이므로 「개(垣)」를 의미하는 의미에서 「개와당」이라 한다고도 한다.
또 이곳을 「독진포(獨津浦)」라고도 한다. 옛날 육지부에서 작은 배 한 척이 「게와당」 입구 「비중도리」라는 코지(串)에 상륙했는데 한 사람만이 타고 있었다해서 「독진곶(獨津串)」이라 했다. 이로 인해 그 곶안에 포구와 같은 백사장이 있다 해서 「독진포」라고 불리웠다 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지명유래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1746 주흥동 까막동산 관리자 397
1743 큰·족은동산 관리자 391
1742 둠벙 관리자 419
1739 물코 관리자 470
개와당 관리자 410
1731 웃안은 봉오지 관리자 450
1729 사장(沙場) 관리자 366
1727 늙은이 물 알 관리자 379
1724 수덕(壽德)동산 관리자 366
1722 족은 수덕 관리자 412
1719 판통 관리자 353
1716 구진물통 관리자 637
1712 하고수동 까막동산 관리자 467
1708 장테코 관리자 394
1706 동낭알 관리자 459
1705 마주목 거리 관리자 488
1703 유치원 거리 관리자 419
1702 중백(中佰)이 동산 관리자 399
1701 탑다니 동산 관리자 404
1699 개우렁이 관리자 423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