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쇠물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쇠물
작성자 관리자 조회 953 회

  그 옛날 강씨라는 사람이 많은 소들을 몰고 이곳을 (신창리)을 지나가는데 송아지 한 마리가  숲 속으로 잠적해 버려 그 일대 숲 속을 한참 동안 찾아 헤맨 결과 우거진 숲 속에서 물을 먹고 있는 송아지를 발견했다고 한다. 신기한 나머지 가까이 다가가서 보니 직경이 3m쯤 되어 보이는 오목한 못이 있고 생수가 터져 나오고 있었다.
  그 이후로 이 물은 일대의 주민들에게 알려져 식수로 이용되었는데 지금의 한경면 산간주민들도 가뭄이 계속 될 때는 이 물을 먹었다고 전한다. 특히 이물은 아무리 가물어도 마르는 일이 없고 계속 그 상태를 유지하는데 원래 이름은 "쇠물"로 부르며 지금의 리사무소에서 남쪽으로 500m지점에 위치해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089 신창해안도로 관리자 1588
2088 갈치호박국 관리자 1255
2087 마을제(포제) 관리자 1084
2086 도구리 할망굴 (성굴) 관리자 1317
쇠물 관리자 953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