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도구리 할망굴 (성굴)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도구리 할망굴 (성굴)
작성자 관리자 조회 1,317 회

  이 굴은 오래전부터 생겨있는 것으로 약 300년전 이곳에 사람이 정착하기 시작한 후에 발견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전해져 오는 말에 의하면 당초에는 한 사람이 드나들 수 있는 작은 구멍이 있었고 그 안에는 물이 흐르는 소리와 빨래 방망이 소리가 울리어 나오고 저녁이 들 무렵에는 도구리(통나무로 만든 빨래통)를 할망(할머니)이 빨래짐을 가득지고 나와서는 "강덕이 머들"(동리입구 속칭)로 가서 빨래를 말리곤 했다는 것이다.

  가뭄이 있을 때에도 이 굴 안에서는 언제나 물이 흐르는 소리와 빨래 방망이 소리가 들려 사람들이 이상히 여겨 가뭄속에 물을 갈망하던 차에 이 굴 입구를 뚫어보기로 하여 구멍 암반을 터뜨렸을때 안개같은 구름이 솟아 오르고 물소리는 점점 끊어졌다는 것이다.

  그 후로는 도구리를 쓴 할망은 나타나지 않았으며 굴 안에서 물이 흐르는 자취만이 남아 있을뿐이었고 뚫린 암반에는 장수 발자취가 하나 있었고 "강덕이 머들"길 한복판 위에도 장수 발자국이 있었는데 여기에는 항상 물이 고여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발자취마져 희미하게 사라졌다.

  동네 사람들이 아이들에게 굴 가까이 가면 "도구리 할망"이 나오니 가까이 가지 못하게 하여 지금도 "도구리 할망굴"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한편 사람들은 들어가지 못하고 개와 고양이를 보냈는데 고양이는 한라산 중턱에서 나와 들고양이가 되고 개는 바닷쪽 굴로 가서 차귀도 앞바다 물개가 되었다는 전언도 있다. 그 후 차츰 사람의 모험으로 횃불을 들고 들어가 보았더니 바닷쪽 굴은 약 800미터까지 가 볼 수 있었고 산쪽굴은 500미터까지 가 볼 수 있었으며 바닷쪽 굴에는 입구에서 200미터 지점부터는 굴 한복판에 20미터 둘레의 석주기둥이 형성되었으며 산쪽 굴에는 입구에서 300미터 지점에 15미터의 둘레의 석주기둥이 생겨 있어서 옛날 물이 맴돌며 흐르던 자취가 바닥암반과 굴벽에 자취를 남기고 있으며 "돌병풍"이 늘어붙은 현상은 기묘하기만 하다.

  여름 장마가 지나면 굴 안에서 샘물이 솟아 오르고 소들도 무더운 여름철에는 아무리 먼곳에 있다가도 이 굴은 찾아 뛰어 들어 피서를 했다고 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089 신창해안도로 관리자 1589
2088 갈치호박국 관리자 1256
2087 마을제(포제) 관리자 1084
도구리 할망굴 (성굴) 관리자 1317
2085 쇠물 관리자 954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