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지명유래

가운디썰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연락처,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가운디썰
작성자 관리자 조회 1,271 회

◈ 위  치 : 위미 1리 2973번지 바닷가 일대
◈ 유래와 현황 : 약 300여 년 전에 이 지역에 가장 먼저 이주해와 터를 잡은 연안 김씨가 살았던 곳인데 이를 김댁가문(金宅家門) <큰댁/큰집 >이라 했고 그 집안의 집터가 무려 3.000여 평에 달한다. 이 집안은 매우 부자여서 경작지가 서귀포의 <하는 >에까지 있어서 추수철이 되면 곡식을 수확해 나르는 마차와 일꾼의 행렬이 끊이지 않고 이어졌다 하며, <큰댁/큰집 >을 중심으로 고권하의 선조가 이주한 <알우영김 >, 김남선일가의 <동집 >, 김대옥 집안의 <알별감집 >, 김만권의 조부의 <웃집 >등이 들어서서 마을을 이뤘다. 바로 마을의 중심이 <큰댁/큰집 >이라 마을을 이뤘다.

◈ 속담 : 한탈에 보리개역! = 터무늬없는 것을 요구하는 것을 빗대는 말,

※ 김댁가문의 한 아이가 부모의 무릎에서만 키워질 정도로 귀하게 여겨 해달라는 것, 달라는 것을 모두 들어주어 응석받이가 되었다. 어느 정월 초하루 설날이었다. 부모는 아이를 앉혀놓고, "너 오늘만은 부족한 게 없겠지?"라고 물었다. 속담에 ,'정월 초하루날과 팔월보름날 닮으면 환상할 개아들놈 없다'라고 할만치 먹을 것 입을 것이 흡족한 날이 명절날이니, 차마 뭘 더 요구하지 않으리라 여기고 물어본 것이었다.
그 아이는 "한탈에 보리개역!"이라고 당당하게 요구했다. 설날에 초여름 보리걷이 때나 먹는 장딸기와 보리미숫가루를 달라고 하다니, 그 아이가 불면 꺼질까 잡으면 터질까 잡으면 터질까 애지중지 아이가「가운디썰」에 맨먼저 정착하여 세도를 부린 <큰집 >어른이란 설이 예로부터 파다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지명유래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788 매아진돌 관리자 483
2784 무구왓 관리자 483
2781 밍금/명금포(鳴琴浦) 관리자 621
2777 바개술 관리자 467
2773 밤밭들 관리자 458
2770 비렁밭/비룡전(飛龍田) 관리자 609
2765 빌레물 관리자 392
2761 뽀루재/신우재 관리자 532
2759 산당물 관리자 504
2756 산이왓 관리자 447
2752 상감머치 관리자 573
2749 서골새/섯골새 관리자 481
2745 서깝뎅이 관리자 413
2744 셋뙤미/몰고랑터/셋뙤미동산 관리자 547
2742 셋뱅디(셋병듸)/윗뱅디 관리자 564
2737 소룡곶(小龍串)/소롱곶/소롱코지 관리자 550
2734 송애기골 관리자 662
2731 신우지코지 관리자 618
2730 신초남골 관리자 380
2726 앙강물 관리자 504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