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추자처사각(유형문화재 제9호)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추자처사각(유형문화재 제9호)
작성자 관리자 조회 1,245 회

 

◆ 지정번호 : 제주도 유형문화재 제 9 호
◆ 지정년월일 : 1975년 3월 12일
◆ 소재지 : 제주시 추자면 영흥리 285번지

◆ 연혁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추자면 영흥리에 위치하고 있는 사당으로 처사 박인택을 추모하기 위하여 후손들이 건립하였다.

박인택은 추자도에 사는 태인박씨(泰仁朴氏)의 입도 시조로 조선 중기에 추자도에 유배와서 불교적 생활을 하며 주민들의 병을 치료해 주고 불교 교리를 가르치면서 살았다 한다. 당초에는 지금의 사당 뒤편 산기슭의 석간수가 흐르는 곳에서 적거하다가 말년에 사당이 있는 곳으로 옮겨서 여생을 마쳤다고 한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문중 후손이 병이 들어 갖가지 약으로도 고치지 못하고 있었는데, 꿈에 박인택이 나타나 사당을 건립하고 공을 드리면 나을 것이라 하여 그렇게 하자 바로 병이 나았다고 한다. 그 이후로 지금까지 추모하여 제사를 지내고 있다.

◆ 건축물

처사각의 정확한 건립연도는 알 수 없으나, 처음에는 마을 주택가에 소규모의 초가로 건립되어 제를 지내 오다가 지금의 장소로 옮겨 짓고 2차례에 걸쳐 보수하였다고 한다. 원래 건물이 노후하여 1992년에 복원하였다. 전면 3칸, 측면 2칸의 막배지붕이고 홑처마의 기와를 올린 제각이다. 잡석기단 위에 막돌주초를 써서 두리기둥으로 장혀, 도리를 받쳐서 바로 서까래를 얹었다. 심벽 외부는 잡석으로 덧싸고 양측은 풍판으로 막았다. 평면의 어칸에는 높게 신위가 설치되었고 양측칸은 비어 있다. 바닥을 강회로 다진마감하고 전면에는 판문을 달았다. 전형적인 소규모 사당건물이다. 돌담 울타리는 복원할 때 넓혀 정비하였다.
이 건물은 본래 스레트 지붕이었는데 현재는 한식기와 지붕으로 보수 정비를 하였고, 외벽은 잡석으로 쌓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추자처사각(유형문화재 제9호) 관리자 1245
2184 상부소리 관리자 916
2183 내 정은 청산이요 관리자 1141
2182 줄메는 소리 관리자 1002
2181 지경닺이 관리자 958
2180 흙집 짓는 소리 관리자 976
2179 도리깨 타작 관리자 1217
2178 사촌성매 관리자 1254
2177 밭매는 소리 관리자 965
2176 옥강에 뜨는 관리자 992
2175 남도령 관리자 522
2174 개골 관리자 627
2173 광광술래 놀이 관리자 662
2172 성주풀이 관리자 733
2171 한다리 두다리 관리자 722
2170 자장가 1,2 관리자 621
2169 농실 농실 관리자 613
2168 쌍금 쌍금 관리자 648
2167 거무 관리자 685
2166 이 노래 관리자 783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