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수적들이 우물 속 돈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연락처,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수적들이 우물 속 돈도…
작성자 관리자 조회 516 회

 제보자 : 朴東賢(남·63세)
 조사일자 : 1999. 5. 10
 조사장소 : 영흥리 현장

 옛날 조선시대에 영흥리 지금 朴基奎씨 집 증조부가 생존시 조판대감이(이조판서와 홍문관제학을 지낸 바 있는 조병창을 가리키는 듯) 귀양와서 사랑채에서 살았다고 한다.  그는 나들이 할 때 말을 타고 다니고, 축지법도 썼다. 집에서 귀양지로 보내는 돈이 너무 많아서 다 쓰질 못하니까 뒷뜰에 있는 우물에 담가 두고 필요하면 꺼내어 썼다.
 그런데 하루는 수적들이 쳐들어 와서 우물에 감춰 둔 엽전들을 모두 건져내 가지고 갔다. 이 집 더부살이가 밀고를 한 것이었다. 그 때 쳐들어 왔던 수적들은 왜구가 아니라 충청도 쪽 사람이었다는 말이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165 질로 질로 가다가 관리자 494
2164 또박네 관리자 462
2163 돈대질 소리 관리자 472
2162 멸잡는 소리 관리자 470
2161 또박네야 관리자 445
2160 꽃아 꽃아 관리자 463
2159 시집살이 신세타령1,2 관리자 480
2158 멸치후리는 노래 관리자 625
2157 상여소리 관리자 703
2156 급수의 변천사 관리자 450
2155 항만.교통의 변천사 관리자 662
2154 추자도의 공인종교 관리자 705
2153 추자도의 개인신앙 관리자 380
2152 추자도의 마을신앙 관리자 431
2151 추자도의 신앙 관리자 441
2150 추자도의 민속 관리자 384
2149 추자도의 언어 관리자 1305
2148 추자도 설촌의 유래와 변천사 관리자 510
2147 마을포제 관리자 398
2146 설(구정) 관리자 485
초기화